심상정이 토론 중 "굳세어라 유승민!"을 외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가 당내 후보 단일화 압박을 받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를 응원했다. 심 후보는 25일 한국정치학회가 중앙일보·JTBC와 공동주최한 대선후보 4차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유 후보에게 “따뜻하고 건전한 보수를 확실히 세우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후보 단일화 논의는 이날 토론회 막바지에 터져나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나머지 후보들에게 “바른정당에서 유승민·안철수·홍준표 후보의 단일화 제안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테이블 위로 단일화 의제를 올렸다.

이에 유승민 후보는 “왜 묻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안 한다”고 잘라 말했다. 문 후보가 “바른정당에서는 그렇게 말한다”고 거듭 묻자 유 후보는 웃으며 “후보 동의 없이는 단일화 안 되는 것을 잘 아실 거다. 왜 그렇게 관심이 많으신가? 잘못 될까봐 그러느냐”고 말했다.

4

이에 문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을 돌리자 안 후보는 “그럴 일 없다. 집권 후에는 담대한 협치와 연정을 보실 것이다. 하지만 선거 전에 그런 연대는 없다고, 거짓말 안 하고 백번 넘게 말한 듯 하다”고 했다. 이에 문 후보가 “바른정당과도 할 수 있다고 말한 것 같다”고 다시 묻자 안 후보는 특유의 어투로 “아닙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때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바른정당이 살아보려고, 자기들 살 길 찾아서 그러는거 아니냐”며 “(자유한국당은) 바른정당과 (단일화) 하려고 하니까 안 하려고 하잖아요. 그럼 뭐 마음대로 하라 이거야. 마음대로 하라지”라고 말했다.

심 후보의 유 후보 응원은 마지막에 터져나왔다. 문 후보가 “그럼 심 후보는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심 후보는 두 손을 쥐어보이며 “굳세어라 유승민”, “굳세어라 유승민”을 외쳤다.

심 후보는 그러면서 “수구보수를 밀어내고 유 후보가 뜻한대로 따뜻하고 건전한 보수를 확실히 세우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세 사람(안철수·유승민·심상정)이 하면 되겠네”라고 했다.

유 후보는 토론회 마무리 발언에서 “후보 단일화니 뭐니 별별 이야기가 있지만, 저는 끝까지 갑니다”라며 독자 완주 의지를 거듭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