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반대합니까?"에 대한 문재인의 단호한 답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동성애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후보는 25일 저녁 JTBC 대선 토론회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군에서 동성애가 굉장히 심하다”며 “동성애는 국방 전력 약화로 이어지는데, 동성애를 반대하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문재인: “반대합니다”


홍준표: “반대합니까?”


문재인: “그럼요”


홍준표: “박원순 시장은 동성애 파티도 서울 거기 앞(편집자 주: 시청광장을 의미하는 듯)에서 하게 해줬는데?”


문재인: “서울광장을 사용할 권리에서 차별을 두지 않은 것입니다. 그것은.”


홍준표: “차별금지법이라고…이게 사실상 ‘동성애 허용법’인데..동성애 반대하는 게 분명합니까?”


문재인: “저는 뭐..동성애 좋아하지 않습니다”

e

이 대화를 들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아래와 같이 지적했다.

“동성애는 찬성이나 반대를 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성 정체성은 말 그대로 개인의 정체성입니다. 저는 이성애자이지만 성 소수자의 인권과 자유는 존중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민주주의 국가입니다. 노무현 정부 때부터 추진됐던 차별금지법..계속 공약으로 냈었는데 이제는 후퇴한 문재인 후보에게 매우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