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가구 비중이 처음으로 60%를 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저금리 여파로 전세의 월세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면서 지난해 전국 임차가구 가운데 월세로 사는 가구의 비중이 처음으로 60%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2년간 가구 소득 증가에 견줘 집값이 더 가파르게 오른 탓에 저소득계층(소득하위 40%)의 자가보유율이 2006년 이후 최저치인 48.5%로 떨어졌다.

국토교통부는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7~9월 전국 2만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해 조사한 ‘2016년도 주거실태조사'를 2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전국 전월세가구 중 월세가구 비중은 직전 조사가 이뤄진 2014년 55.0%에서 지난해 60.5%로 5.5%포인트 늘었다. 이 비중은 주택실태조사가 시작된 2006년 이후 최고치 기록이다. 전세가구와 월세가구 비중은 2012년 조사 때 각각 49.5%와 50.5%로 처음 역전된 바 있다.

e

집을 소유한 비율을 나타내는 자가보유율은 2014년 58.0%에서 지난해 59.9%로 소폭 늘었으나 소득계층간 양극화 현상이 뚜렷했다. 저소득층의 자가보유율(50.0%→48.5%)은 낮아진 반면 중간소득층(56.4%→62.2%)과 고소득층(소득상위 20%·77.7%→79.3%)의 자가보유율은 높아졌다.

주택가격의 중위값을 가구 연소득의 중위값으로 나눈 ‘중위 가구소득 대비 집값 비율'(PIR)은 2014년 4.7배에서 지난해 5.6배로 늘었다. 중위 소득인 가구가 중위 가격 수준의 내집을 구입하려면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약 5년7개월간 모아야 한다는 뜻이다.

최민섭 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 교수(부동산학과)는 “저소득층일수록 자가보유율, 자가점유율이 떨어졌고 임차가구는 소득 대비 주거비가 여전히 높은 주거불안 상태에 놓여 있다. 새 정부는 이들을 위한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과 주거비 보조 등 주거복지 확대에 나서야 한다”고 짚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