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의원이 '돼지흥분제' 홍준표를 옹호하는 놀라운 논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OBAMA SURPRISE
U.S. President Barack Obama makes remarks at the daily briefing after a surprise visit to the Brady Briefing Room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July 24, 2009. Obama said he should have chosen his words more carefully when he said police "acted stupidly" in arresting a prominent black Harvard professor Henry Louis Gates, touching off a debate over race. REUTERS/Jim Young (UNITED STATES POLITICS CRIME LAW) | Jim Young / Reuters
인쇄

무소속 정갑윤(울산 중구) 의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과 관련해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도 한 때 마약청년이었다”며 “국민들은 진실하고 솔직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박 중진인 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책임을 지고 1월 자유한국당(당시 새누리당)을 탈당한 인물이다.

정 의원은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마약청년을 고백한 오바마, 그는 미국의 위대한 대통령이다’라는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이 글에서 “(홍 후보가 밝힌 일은)45년 전 젊은 홍준표가 직접 가담하지 않았지만 친구가 그것을 하지 못하게 막지 못했던 것에 대해 후회의 고백, 반성의 회고”라며 “홍 후보의 상승세가 두려워 타 후보들이 제대로 된 공격거리를 낚은 듯이 자질론을 지적하며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w

정갑윤 의원(친박 5선)

또 “홍 후보는 12년 전에도, 이후에도 수차례에 걸쳐 학창시절의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했다”며 “처음 자서전이 발간된 당시에 검증과 해명이 다 된 것이고 경남도지사 당선으로 용서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처럼, 미국 오바마 전대통령도 의원시설에 쓴 회고록에서 ‘고등학교 때 마약을 접했다. 코카인을 사용했고, 대학시절에야 마약을 끊었다’는 고백 때문에 처음 대선에 나설 때 크게 논란이 됐지만 혹독한 ‘과거 캐내기’를 견뎌냈고 세계 최강국인 미국의 대통령에 당선됐다”며 “미국의 국민들은 거짓말하는 대통령보다 진실을 고백한 대통령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홍준표 후보도 혹독한 ‘과거 캐내기’를 견뎌내 줄 것”이라며 “거짓말과 말바꾸기로 일관하는 대통령이 아닌, 진실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는 대통령 홍준표 후보를 한 번 믿고 써보기를 염치없이 부탁해 본다”고 홍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