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산악회 부산지부도 '해체'를 선언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부산지역 외곽조직인 '철수산악회'가 25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악회 해체와 함께 안 후보 지지 철회를 선언했다.

박상건 철수산악회 부산시지부 공동회장 등 관계자 10여명은 "산악회는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안 후보와 문재인 후보 간 경선이 진행되기 전 안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만들어진 모임"이라며 자신들을 소개했다.

q

그러면서 "한 때 산악회 회원만 1000여명이 넘었다"며"며 "최근까지도 안 후보측에서 외곽지원 등을 요청해 안 후보 당선을 위해 노력했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안 후보의 '새정치'를 믿고 5년간 그를 지지해왔다""하지만 최근 TV토론에서 안 후보가 '아들 채용문제' 등 네거티브를 먼저 시작하는 것을 보고 '새정치'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안 후보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제 더 이상 그를 지지하지 않는다"며 "오늘의 결정은 부마항쟁과 6월 항쟁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며, 부국강병과 통일이라는 국가의 목표를 이루는 지도자를 원하는 우리 모두의 염원을 반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특정 정파와의 연계에 대해서는 "절대 그렇지 않다"고 단호히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