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바른정당의 '단일화' 방침에 화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25일 후보 단일화와 관련,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는 가능하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이북5도민회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과 남재준 통일한국당, 조원진 새누리당 후보가 단일화의 추진 범위"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 여부에 대해서는 "거기는 단일화를 할 수 있는 정당이 아니다"며 가능성을 낮게 봤다.

'안 후보와는 대선 끝까지 단일화를 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단일화가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유승민 후보는 '단일화 추진' 방침이 결정된 25일 오전에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돼지흥분제' 논란을 거론하며 홍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선을 긋는 모양새다.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유 후보는 25일 오전 성 평등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돼지흥분제로 강간범죄 미수자가 대선후보로 등장하는 세상에서 어떻게 성 평등을 할 수 있겠나"

"저는 대통령이 되면 행정권, 법안제출권을 행사해서 성폭력에 대한 형량을 대폭 높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