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정당과 단일화, 심각하게 같이 고민해야"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손학규 국민의당 중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5일 바른정당에서 단일화를 제안한다면 "결론을 바로 낼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심각하게 같이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손잡아야 하는 거 아니냐, 어차피 국민의당이 집권을 해도 여소야대 국면에서 협치의 과정을 만들어야 할 텐데 그것을 사전에 좀 조정해야 하지 않느냐 이런 논의들이 개별적으로 왔다 갔다 한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과 단일화 할 경우 호남에서의 지지율이 내려갈 것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의 프레임에 걸려있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42

손 위원장은 "문 후보나 민주당에서 적폐 세력과 손을 잡으면 정권 연장이다, 정권 교체가 아니라는 얘기를 계속 해오고 있다. 국민의당이 외연을 확장하는 것을 소위 적폐세력론, 정권교체론 등 프레임을 걸어서 막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위원장은 "DJ가 JP하고 연합을 해서 정권을 만들었고 총리를 2년 동안이나 줬다. 총리는 5년 내내 자민련이 했었는데 호남에서 다 지지해줬던 것이다. 노무현이 대통령 된 것도 마지막에 깨졌지만 정몽준하고 단일화해서 양강 구도를 만들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에는 단일화가 여야의 대결 구도였고 현재 대선은 야야 구도라는 점에 대해서는 "노무현은 정몽준이라는 여권 세력과, DJ는 JP라는 기본적인 여권 세력과 단일화했던 것"이라고 답했다.

손 위원장은 MB 아바타론에 대해서도 "광주에 갔더니 박주선 의원이 아무리 돌아다녀도 문재인 좋다는 사람이 없고 문재인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람뿐인데 어떻게 저렇게 (지지율이) 올라가는지 모르겠다면서 바닥에서 (안 후보가) MB 아바타라는 얘기들이 돌고 있다고 했다. 역시 민주당의 조직력이 상당히 크고 구전 홍보가 세게 걸려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안 후보는 광화문 광장과 전국 광장에서의 민심을 바탕으로 나라를 바꾸기 위해서 나온 것"이라며 "지금 다시 한 번 우리나라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 하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바꿀 세력을 크게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안 후보는) 통합정부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 통합정부를 위한 소위 연대 세력의 외연 확장, 또 그것을 개헌 세력과 같이 연결하는 이런 것도 생각해봐야 하지 않냐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