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핵무장'과 '국회 해산'을 부르짖은 남재준도 이 사람 앞에서는 '합리적 보수'였다 (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4일 열린 비초청 후보 토론회에서 '독자 핵무장'과 '국회 해산'과 같은 다소 파격적인 공약을 내놓은 남재준 통일한국당 후보. 육군참모총장과 국정원장을 역임한 인물로, 공약에서 익히 짐작할 수 있듯 극우로 분류된다.

그러나 그도 김민찬 무소속 후보의 '남침땅굴' 음모론 앞에서는 '합리적 보수'가 됐다.

김 후보는 토론회에서 남재준 후보의 안보관을 칭찬하면서 '남침땅굴'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남 후보는 전방에서 그동안 발견되지 못했던 땅굴이 발견되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후방 지역의 땅굴'에 대해서는 신빙성의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후방 지역의 땅굴이 무슨 이야기냐고? 북한이 전방 지역은 물론이고 서울 여의도 등등의 도심 지역은 물론이고 심지어 인천까지 남침용 땅굴을 팠다는 주장이다. 이러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과거 2014년 서울 송파구에서 지하철 공사 중 발생한 싱크홀에 대해서도 북한의 남침용 땅굴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남재준 후보로서는 나름 점잖게 '남침땅굴' 주장을 일축한 것. 그러나 김민찬 후보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남 후보의 캠프 관계자가 남침땅굴 연구자와 얘기를 하는 모습을 봤다면서 왜 국내에서는 이런 남침땅굴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않는지 다시 물었다.

김민찬 후보: 지금 (남침땅굴이) 서울, 경기, 인천 일원에 들어와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확률을 어느 정도로 보십니까?

남재준 후보: 땅굴 파는 기술로 봤을 때 확률이 높지는 않습니다.

김: 지금 북한 같은 경우는 땅굴 파는 기술이 세계적인 수준인데요, 북한에서 50년 동안 땅을 파고 들어왔으면... 지금 서울이 문제가 아니라 더 심하지 않을까요?

남: 아니죠. 아무리 기술이 발달해도 중간에서 산소를 공급하고 배수 처리를 해야 해서 그렇게 무한정 파고 들어가지 못합니다.

nahm
남재준 후보는 여기까지 답하면서 손사레를 쳤다.

남재준 후보의 반박에 재반박을 하려던 김민찬 후보. 사회자의 제지로 이 흥미로운 '땅굴 문답'은 여기서 아쉽게 끝났지만 '제2의 허경영'을 기다리고 있던(?) 트위터의 반응은 뜨거웠다.

마이너리그 토론회 전반에 대한 트위터의 반응도 물론 뜨거웠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하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유튜브에서 토론회를 얼마든지 다시 볼 수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