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은 "이제 고속도로를 탔다. 지지율이 팍팍 올라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4일 “이제 고속도로를 탔다”며 “이제 국민들이 알기 시작하며 심상정 지지율이 팍팍 올라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대전 유성구 궁동 로데오거리에서 가진 유세에서 “예비후보 땐 보도도 안 해 줬다. 다른 후보들이 고속도로를 달릴 때 소수 후보인 나는 국도를 달리며 신호등에 걸리고, 대형차가 오면 비켜주고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청년 학생들이 결정한다. 여러분의 시대가 열릴 때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갈 수 있다”며 청년 표심에 호소한 뒤 “이미 시민들이 만들어낸 정권 교체를 과감한 개혁으로 청년들의 삶을 바꾸고 노동이 당당한 대한민국을 이끌 선장이 누구냐”고 지지를 호소했다.

2

이어 “홍준표 후보는 박근혜정권의 후예, 유승민 후보는 아직 준비되지 않아 이번 대선은 심상정, 안철수, 문재인이 개혁을 경쟁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규정한 뒤 “누가 60년 재벌 개혁, 비정규직 사회를 책임지고, 청년의 고단한 삶을 진실되게 아파하고 열어나갈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안철수, 문재인 후보는 힘은 센데 개혁 의지가 없다”며 확실한 개혁 의지를 가진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아 공동정부를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대한민국은 오랜 세월 될 사람을 밀어준 결과 된 사람을 어디로 안내했느냐. 감방으로 갔다. 그럼 차선 후보가 양극화 해소나 청년에게 기회를 줬느냐. 대세에 편승하는 표가 사표”라며 “내가 좋아하는 후보를 지지하고, 대한민국의 가능성에 투표하는 것이 살아있는 투표”라고 강조했다.

Close
심상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