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JTBC 대선 토론은 이렇게 진행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JTBC
인쇄

JTBC '2017 대선후보 토론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5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되는 JTBC 대선토론은 문재인,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 후보가 참가하고 손석희 앵커의 사회로 진행된다.

JTBC 대선토론은 토론 형식과 내용에서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일단 자리 배치가 다르다. 사회자를 포함해 모든 후보들이 원형 테이블에 앉게 된다. 대선 후보토론에서 처음 시도되는 형식이다. 모든 후보가 서로 마주 보고 토론하게 함으로써 토론을 활성화한다는 의도다. 게다가 후보들 뒤로는 방청객이 둘러싼다. 이 역시 대선 후보토론에서는 처음이다. 후보들이 더 적극적으로 임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지는 셈이다.

토론 형식은 시간 총량제 자유토론과 각 후보들의 주도권 토론으로 나뉜다. 시간총량제 자유토론은 한 사람 당 정해진 시간 속에서 주장, 반론, 재반론 형식으로 진행된다. 자칫 질문에 의한 청문회로 흐르지 않도록 사회자가 적절히 조정하기로 합의했다. 주제는 두 가지로 최근 불거진 안보논쟁과 경제적 양극화 해소방안이다.

주도권 토론은 한 후보가 다른 후보를 상대로 토론을 진행하되 3명 이상을 지명하도록 해서 쏠림 현상을 막기로 했다. 특히 주도권 토론은 기회를 두 차례 줘 서로 못다 한 토론을 마저 할 수 있도록 했다.

JTBC 대선토론으로 이날 '뉴스룸'은 단축 편성됐다. '님과 함께 시즌2-최고의 사랑'과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등 기존 예능 프로그램은 결방한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