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한번도 '밥 줘' 말한 적 없다": 안철수의 '성 평등 공약' 모음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24일 '성 평등 공약'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YWCA연합회에서 범여성계연대기구와 여성신문 초청으로 열린 '성평등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여성가족부, 성평등인권부로 개편
△양성평등위원회, 대통령 직속 성평등위원회 격상
△초기내각 여성비율 OECD 평균인 30% 수준 달성
△성평등 임금 공시제도 도입

등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다.

안 후보는 "당대표 시절 지방선거 공천을 해야 했는데 여성들의 정치참여 기회를 어떻게 하면 좀 더 제도적으로 보장할 수 있을까 고민했고 그 당시 도입한 게 기초의원 중 비례대표 부분을 100% 여성으로 하기로 했다"며 "굉장히 반대가 거셌지만 그렇게 해서라도 조금씩 여성의 정치 참여를 늘리는 게 옳은 방향이라고 봤다"고 말했다.

초기 내각과 관련해 안 후보는 "지금 장관급 1명, 국회의원 17%가 (여성이고) 굉장히 부끄러운 수준"이라며 "내각을 꾸릴 때 저는 반드시 OECD 수준으로 구성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소득 격차의 경우 OECD 평균 소득 격차가 15%인데 이 수준까지 가는 걸 목표로 삼고 있다"며 "국회의원 숫자도 (여성비율) 30%라고 돼 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다. 국민이 공천할 수 있는 오픈프라이머리를 도입하고 기초의원 비례 대표 여성공천 등 제도적으로 보장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

그는 또 홍준표 후보 등과 분명한 차별화를 시도하려는 듯 "저는 지난 30년간 맞벌이 부부생활을 했고 집에서 한번도 '밥줘'라는 말을 못했다"며 "저희 집은 먼저 퇴근하는 사람이 저녁을 준비하는 게 너무 당연하다"고 밝혔다.

이밖에 안 후보는 '워킹맘' 등 직장 여성을 공략하기 위해 △가족 돌봄 휴직기간 90→180일 확대 및 돌봄 사회 기본법 제정 △육아휴직제 남녀 모두 초기 3개월 소득대체율 100% 보장, 상한액 200만원 인상 △배우자 출산휴가 30일 확대 등도 밝혔다.

한편, 안철수 후보는 '여성혐오' 범죄와 관련해서는 뾰족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여성을 비롯한 소수자를 보호하기 위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해서도 명확한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안철수 후보 측 문병호 최고위원은 최근 '성 소수자 혐오' 행사에 참석해 '동성애·동성혼은 절대 반대한다'며 '동성애·동성혼을 허용하는 법률·제도는 오히려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역차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Close
역대 황당한 대선 총선 출마 포스터 벽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