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펀드' 사칭 계좌가 나타나 민주당이 주의를 당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선거자금을 모금하기 위해 출시했던 '국민주 문재인 펀드'가 1차 모금에서 약 1시간 만에 약 330억원을 모으는 등 화제를 일으키자, 이를 사칭하는 계좌가 SNS(소셜네트워크) 상에 퍼지고 있다.

유권자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문 후보측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문 후보 펀드를 사칭하는 계좌가 SNS상에 퍼지고 있으니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1

문 후보측에 따르면 '문재인 펀드 모집안 내부 공고'라는 제목의 이 문건은 SNS상으로 퍼지고 있는 상태다.

해당 문건에는 모집기간은 24일부터 25일까지로 정하고 모집액을 1500만원으로 제시하는 등 상당히 구체적으로 '문재인 펀드'를 사칭하고 있다.

문건에는 이자율 11.6%와 입금계좌도 적어 놓고 투자 문의는 '경제 2팀 이현창 보좌관'에게 문의하라는 등 유권자가 속을 수 있도록 상세한 투자 방법도 적어놨다.

이메일 주소도 moonfundshop@naver.com으로 적어놨는데 실제 '문재인 펀드' 투자 홈페이지 주소(moonfund.co.kr)와 유사하다.

박 공보단장은 "자칫 속아넘어 갈 수 있는 소지가 있어서 저희가 주의보를 발령하고자 한다"며 "해당 은행에 바로 연락해서 조치를 취하고 있고 경찰청에 바로 고발조치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