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는 요즘 이 사람이 정말 싫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는 '태극기 집회'의 아이콘으로 꼽힌다.

1

그는 지난 1월, '박근혜 게이트'를 '손석희 게이트'라고 명명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의 마음을 빼앗았고, 2월에는 태극기 집회에서 헌법재판관들의 신병을 위협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봉하마을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런 변 전 대표의 눈에 마뜩찮은 사람이 생긴 모양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

1

변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요 근래 홍 후보에 대한 비난을 연일 쏟아냈다.

홍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는 주장이다. 변 전 대표는 홍 후보와 문 후보의 관계를 의심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문 후보를 홍 후보의 '지킴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홍 후보가 자유한국당의 대선 후보가 된 것 역시 '문 후보 파벌'의 영향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심지어 그는 스스로 '사기탄핵 주역'이라고 명명한 '한겨레'의 사설을 공유하며 "틀린 말 하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사설은 홍 후보의 '돼지흥분제' 유감 표명에 관련, 성범죄 혐의마저 '선거 마케팅'에 쓰겠냐며 홍 후보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또 전원책 변호사가 홍 후보의 '돼지흥분제 강간 모의'를 옹호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런 성범죄를 혈기왕성한 청년들의 아름다운 추억으로 보는 게 한국 보수의 일반적 인식이라면 저는 보수명찰 반납한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변 전 대표의 주장에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변 전 대표가 '한겨레'의 사설에 틀린 말이 하나 없다고 전한 것과 전 변호사를 강하게 비판한 것은 지금까지의 행보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다.

'스트롱맨'에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내는 '애국 청년', 그 끝은 어떤 모습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