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이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직에서 사퇴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ONG
뉴스1
인쇄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4일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북한대학원대학교 관계자는 이날 "송 전 장관이 구두로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송 전 장관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뜻하지 않게 정치적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돼 학교에 누가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 사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처리를 둘러싸고 최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사실 공방을 벌였다.

송 전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를 통해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 당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하기 앞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주도로 북한의 의견을 물어봤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가 이에 반박하자 북한이 우리에게 보낸 전통문으로 보이는 문건을 공개하며 다시 한 번 논란을 촉발시켰다.

한편 문 후보 측은 이날 송 전 장관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과 후보자 비방 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및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