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이 마침내 '유승민 사퇴'를 논의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바른정당이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유승민 대통령 후보의 거취를 비롯한 향후 당의 진로에 대한 문제를 논의한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7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개최한다"며 "유승민 후보도 지방일정을 마치고 참석할 것 같다. 후보와 당 소속 의원들이 함께 모여서 여러가지 토론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내에서는 유 후보의 거취와 당의 진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으로의 복귀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 △후보 사퇴 없는 대선 완주로 의견이 갈리고 있어 의총에서는 상당한 격론이 예상된다.

24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유 후보가 의총에서 어떤 말을 할 것 같냐'는 질문에 "후보도 여러가지 언론을 통해 듣는 이야기가 있고, 본인의 소신과 입장을 직접 의원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싶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애초 의총에 불응하겠다는 유 후보를 설득했느냐'는 질문에는 "이견이 있다고 생각을 하면 직접 설득하는 게 낫다고 생각을 한듯 하다"며 "의총 소집 요구가 있었고 향후 선거운동 이런 문제이기 때문에 알려드렸고, 후보가 오시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주제와 관련 "선거운동을 하면서 의원들이 지역에서 겪었던 여러 문제들이나 보수진영으로부터 요구를 받고 있는 여러 문제들을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 전체의 진로 문제이기 때문에 모여서 고민도 하고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지 논의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