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토론회 끝난 후 기자들에게 남긴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23일 TV토론에서 이른바 '돼지흥분제' 논란에 대해 다른 후보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은 데 대해 "친구가 성범죄하는 것을 조금 내가 묵과했다는 이유만으로 그걸 형편없이 몰았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KBS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1차 초청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천주교에서는 고해성사를 하면 살인범도 용서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후보는 "내가 뜨기는 좀 뜨는 모양"이라며 "세 사람이 전부 견제를 하고. 45년 전 사건을 들춰냈다"고 했다.

그는 "12년 전에 국민들한테 다 고백을 한 사건"이라며 "다 하고 난 뒤에 이제 와서 그걸 시비를 거는 것을 보니 내가 뜨기는 뜨는 모양"이라고 재차 말했다.

이어 "그러니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나한테 공격을 한다"며 "생전 안하던 짓을 한다"고 말했다.

이날 TV토론에 대해선 "대통령 후보답지 않은 토론이었다"며 "나라경영 철학이나 사상, 이념을 이야기해야 하는데 그런 식으로 조그만한 저급한 문제를 갖고 서로 물어뜯고 서로 욕설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거짓말 판넬'을 준비한 데 대해선 "대통령은 거짓말 하면 안 된다"며 "국민한테 솔직히 고백하고 용서받고 하는 게 대통령이다. 빠져나가려고 거짓말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