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질문: "제가 '갑철수' 입니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 후보에게 묻겠다. 갑철수냐 안철수냐”(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23일 밤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제가 갑철수냐, 안철수냐”고 갑자기 질문을 던졌다. 문 후보가 “무슨 이야기인지…(모르겠다)”고 답하자 안 후보는 거듭 “갑철수냐, 안철수냐”고 질문을 반복했다.

최근 공개된 민주당의 ‘주간정세 및 대응방안’이라는 제목의 비공개 문건에 안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 지침이 담겨 있던 것을 가리킨 것이다. 문건에는 네거티브 메시지 예시로 “안철수 깨끗한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까 ‘갑철수’”라는 문구가 담겨 있다. 민주당은 “선대위 공식 문건이 아니다”며 의혹에 선을 그은 바 있다.

안 후보는 “민주당 네거티브 문건을 보면 이걸 보면 조직적으로 국민 세금을 가지고 네거티브 비방한 증거 다 있다. 이걸 지역위원장들에게 배포한 것이다. 제딸 재산이나… 이걸 어떻게 하라든지 다 나와있다. 아내에 대한 것도 마찬가지다”고 따졌다. 그는 “카이스트 교수가 서울대 교수로 이직한게 특혜냐”며 아내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서울대 1+1채용’ 의혹을 반박하면서 “권력 실세 아버지를 둔 아들이 5급으로 채용된 것이 특혜냐”고 문 후보의 아들 취업 특혜 의혹을 거론했다. 그는 “제 아내 임용은 국회 교문위를 통해서, (문 후보 아들 문제는) 환노위 열어서 속 시원히 해결하자고 말씀드린다. 지금 약속해달라”고 압박했다.

이에 문 후보는 “안 후보가 모두 발언에 미래를 이야기 하자고 해놓고 그 말 끝나고 돌아서서 과거를 이야기 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 질문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며 “나는 이미 해명이 끝났다. 안 후보는 열심히 해명하시라”고 불쾌함을 표시했다.

안 후보는 “제가 엠비(이명박 전 대통령)아바타 입니까”라고 문 후보에게 묻기도 했다. 문 후보는 잠시 뜸을 들이다 “항간에 그런 이야기가 있죠”라고 답했다. 이에 안 후보는 “문 후보 생각이냐”고 물었고, 문 후보는 “제 생각이 그렇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두 후보의 신경전은 토론회 내내 계속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