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문건' 공격에 심상정이 '답답함'을 토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엔(UN) 결의안 관련해 다시 묻겠다. 북한 인권이라는 매우 중요한 문제에 대해 문재인이 만약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 후보 자격 없다고 생각한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사실이 아니다. (2007년) 11월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대통령이 기권으로 결론 내렸다”(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2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텔레비전 토론회의 외교안보 토론 시간은 최근 ‘송민순 회고록’으로 불거진 2007년 참여정부의 북한 인권 결의안 기권에 대한 논란이 반복됐다.

일단 보수 후보인 유승민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몰아붙였다. “거짓말로 들통날까봐 계속 말바꾸기 하는거 아니냐”며 문 후보의 해명을 반박한 유 후보는 “이런 중요한 문제를 북한에 물어본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북한 인권을 김정일에게 물어보면 답이 뻔하다. 진실이 뭔지 밝혀달라”며 ‘색깔론’ 공세에 불을 붙였다.

홍 후보는 “북핵 문제를 (문 후보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 탓으로 돌리는데 디제이(DJ), 노무현 정부 시절에 70억달러를 북에 줬기 때문에 그돈이 핵이 되서 돌아온 것이다”라며 지난 토론에서 제기한 국가보안법 폐지 논란,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 등을 거듭 제기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은 11월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대통령이 기권으로 결론 내렸다”며 참여정부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이었던 김경수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의 메모를 근거로 제시하며 두 후보를 반박했다. 그는 “유승민 후보님은 합리적인 개혁적인 보수라고 느껴 왔는데 대선 길목에 또다시 구태의연한 색깔론 실망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홍준표 후보님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 사람들의 아주 특징이 꺼림 없이 남 탓을 하는 것이다”며 두 후보의 공격을 일방적인 정치공세라고 규정했다.

공방이 계속되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세 후보를 비판하는 입장을 취했다.

심 후보는 “이 문제에서 중요한건 진실 공방이 아니다”“제가 당시 대통령이었으면 기권 결정 했을 것이다. 유 후보는 대통령 되면 북한과 대화 안할 것이냐. 말끝마다 북에 대한 태도로 몰고 가는 색깔론 극복이 보수가 새롭게 태어나는 기준이다”고 꼬집었다. 그는 “북한이 없었으면 보수는 어떻게 선거했나. 전형적인 안보장사”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는 문 후보에게도 “처음부터 단호하게 입장 밝히면 이게 이렇게 비화 안 됐다. 엔엘엘(NLL), 사드도 그렇고 모호한 태도가 정쟁 키운다”“대통령은 통치권을 위임받은 주체다. 비서실장 뽑는 거 아니지 않냐”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토론 보다보니 답답하다. 문재인·홍준표·유승민 후보는 역대정부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었다. 책임있는 위치에 계셨던 분들이 사과부터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며 세 후보를 모두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