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총기 강도 사건 용의자의 '권총'이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0일 발생한 경산 농협 총기강도 사건 용의자가 사용한 권총이 발견됐다.

경북 경산경찰서는 23일 용의자 A씨(43)가 사용한 45구경 권총 1자루와 실탄 11발, 자전거와 현금 1190만원을 발견, 압수했다고 밝혔다.

권총과 실탄은 A씨의 주거지에서 약 700미터 떨어진 지하수 관정 안에서 나왔다.

발견된 권총 등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식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실탄 총 18발을 감췄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이 일대에 대한 수색을 벌이고 있으며 A씨를 상대로 총기 등의 입수 경위에 대해 계속 수사하고 있다.

w

경찰 측은 "범행에 사용된 자전거를 주거지 인근 창고에서 발견했고 범행 당시 입고 있었던 옷가지들은 모두 불태운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과다한 채무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 공범은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범행장소에서 약 6㎞ 떨어진 곳에서 농사를 짓고 있고 있으며 검거 당시 집안 모임 참석을 위해 가족들과 함께 단양으로 갔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공범이 없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