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대통령 선거 벽보' 훼손한 범인의 놀라운 정체(CCTV)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초등학교 인근을 순찰하던 경찰이 찢겨진 제19대 대통령 선거 벽보를 발견하고 수사에 나섰으나 범행 주체는 다름아닌 고양이로 파악됐다.

23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0분께 순찰 중이던 경찰관은 부산 반송초등학교 안전펜스 뒤에 나붙은 대통령 선거 벽보가 찢어진 것을 발견했다.

w
23일 오전 1시 48분께 부산 해운대구 반송초등학교 인근에 붙어있던 제19대 대통령후보 선거벽보를 고양이가 쳐다보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약 20m 떨어진 고화질 방범용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선거벽보가 찢어지기 전 고양이 2마리가 유심히 대선후보 사진을 쳐다보는 장면을 포착했다.

이날 오전 1시 48분께 선거 벽보는 정상이었으나 고양이가 나타났다가 사라진 불과 25초만에 벽보가 훼손된 것이다.

선거벽보는 특정후보가 아닌 2번과 3번 후보 사이 부분이 찢겨 나갔다.

경찰은 방범용 CCTV는 자동으로 20초씩 좌우 변경하면서 촬영되지만 선거벽보가 훼손되는 동안 근처에 사람이 지나다니지 않은 것으로 볼때 고양이가 저지른 소행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관할 주민센터와 협의해 CCTV가 설치된 곳에 선거벽보를 부착하도록 조치하고 지방청과 경찰서에는 선거전담반을 24시간 체제로 가동 중이다.

Close
'고양이 섬'의 하루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