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김연아X박보검, 민심대통령과 함께 하는 평창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연아부터 박보검까지, '무한도전'이 풍성했다.

22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박보검과 김연아와 함께 하는 '2018 평창'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무한도전'에는 '연느님' 김연아가 출연했다. 양세형은 '피겨여왕' 김연아의 등장에 "두 개의 태양이 여기 있다"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김연아는 은퇴 후 근황에 대해 "지금 평창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아서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강릉, 평창에 자주 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평창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진행했던 프레젠테이션 당시 느꼈던 긴장감은 물론, 평창올림픽의 전반적인 것들에 대해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전달했다. 김연아는 "30년 만에 돌아오는 올림픽"이라며 "동계스포츠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끝까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

박보검은 성화봉송주자를 가리기 위해 '무도' 멤버들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정식 종목인 아이스하키, 팀 추월 등에 도전했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과 박보검은 국가대표 선수들과 아이스하키 경기를 펼쳤다. 양세형과 박보검이 경기 중간 여러 번의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국가대표 선수들을 따라가기란 역부족이었다. 결국 전반전 경기에서 4:1까지 스코어가 벌어진 '무한도전' 멤버들은 후반전 경기에서는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국자, 주걱으로 만든 특수 스틱을 사용해 달라고 부탁했다.

국가대표 선수들은 여유롭게 스틱 교체에 응했지만, 주걱과 국자로 만든 스틱은 예상 외의 효력을 발휘했다. 특수 스틱으로 경기에 임한 선수들에 맞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선전을 펼쳤고, 스코어는 4:3까지 좁혀졌다. 그러나 금세 스틱에 적응한 국가대표 선수들도 만만치 않았다. 엎치락 뒤치락 끝에 결국 국가대표들의 승리로 끝났지만, '무한도전' 멤버들은 훌쩍 성장한 하키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보검과의 두 번째 만남에서는 양세형과 정준하의 패션테러리스트 대결이 그려졌다. 양세형의 정준하는 막상막하의 극한 패션 감각을 자랑했다. 양세형과 정준하의 옷을 입고 나온 박보검은 두 사람과는 달리 완벽한 남친룩을 완성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진짜 대박이다"라고 박보검의 완벽한 비주얼에 감탄했다.

팀 추월에서는 '잘생긴 루저팀'과 '못생긴 위너팀'으로 팀을 나눠 대결을 펼쳤다. '잘생긴 루저팀'의 박보검은 '못생긴 위너팀'의 정준하를 따라잡았고, 그 사이 하하는 유재석을 아웃시켰다. 하하는 지친 박보검까지 따라잡으며 결국 승리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주자를 결정할 마지막 종목은 컬링이었다. 컬링에 도전한 박보검은 금세 종이인형으로 변신, 얼음에 나동그라져 폭소를 자아냈다. '무도' 멤버들은 "역시 신은 공평해"라고 박보검이 못하는 것도 있다는 사실에 안도했다.

정준하는 상대팀의 스톤을 넣어주며 '아낌없이 도와주는 형'의 면모를 자랑했다. 결국 정준하의 활약으로 최종 승리는 '잘생긴 루저팀' 유재석, 박보검, 양세형에게 돌아갔다. 최종성화봉송주자의 기회는 케이크 촛불 빨리 끄기로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박보검은 "함께 하는 동안 너무 즐거웠고, 영광이었다"고 '무한도전'과 함께 하는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