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건물 철거공사 현장에서 매몰됐던 작업자가 전원 구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2일 오전 9시58분 강남역 3번출구 인근에서 건물 철거 작업을 하다가 건물 붕괴로 매몰됐던 인부들이 전원 구조됐다.

서울 강남소방서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전 11시59분쯤 지하 2층에 매몰됐던 몽골인 작업자 A씨(37)를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시작된 철거현장 지하 1층에서 동료작업자 B씨(37·몽골인)와 분진작업을 하던 도중 건물이 붕괴하면서 20톤 포크레인과 함께 지하로 추락했다. 포크레인 기사 홍모씨(56)는 추락 후 대피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지하2층 부근에 매몰됐다"며 "구조된 A씨는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라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동료작업자 B씨 역시 오후 1시 30분께 구조됐으며, 찰과상 등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Close
역삼동 매몰 현장 작업자 전원 구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