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한 안철수의 해괴한 답변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부인 김미경씨의 서울대 '1+1'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1+1은 전문직 여성에 대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상당히 구체적으로 제기된 '1+1'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충분한 해명 없이 "그런 인식 자체가 여성비하적 사고방식에서 시작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w

2011년 당시 서울대임용심사위원회 심사위원은 '안철수 교수를 데려오려면 김미경 교수도 같이 데려와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심사가 진행됐다고 KBS 취재진에 익명으로 전한 바 있다. 왜 '1+1'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지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

그는 "충분히 자격있는 여성이 많은데 항상 여성은 남편의 도움을 받아 채용된다는 것인가"라며 "서울대에서 자격이 되는 사람에게 요청한 것이고 절차대로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제가 그 당시 카이스트 교수였는데 정치적 압력을 행사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며 "제가 돈으로 매수했겠나. 전혀 그렇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서울대에서 임용절차에 문제가 있었다면, 그런 게 있을 조직도 아니지만 국회에서 국정감사를 받고 있고 지난 2012년에도 철저하게 받았다"고 거듭 의혹을 부인했다.

w

그런데 2012년 국감 당시 서울대 오연천 총장은 "안철수 교수 채용 과정에서 '동기 부여가 돼서' 김미경 교수를 채용했다"는 말을 3번 한 바 있다.

의원실 보좌진에 대해 대학 강의자료 검토 등 사적인 일을 지시했다는 의혹에 안 후보는 "(김씨의 업무 지시는) 대부분 제 의정활동을 도와주는 일환이었다"며 "강의를 갈 필요가 없는 대학임에도 저를 위해 요청을 수락하고 강의를 했다. 그런 것의 일환이었는데 앞으로 좀 더 조심하겠다"고 했다.

w

과거 김미경 교수가 안철수 의원실 보좌진에게 보낸 메일. 지시대로 보좌진은 기차표 예매 등을 챙겼다고 한다.

그러니까 남편을 위하여 굳이 할 필요도 없는 외부 강의를 수락한 것이기 때문에, 보좌진들에게 '기차표 예매/강연료 관련 업무/아이디어 제시'를 시킨 게 '의정활동을 도와주는 일환'이라고 생각했다는 얘기다.

이 외에 "김 교수가 (장보기와 같은) 사적인 일에 의원실 차량과 기사를 사용했다"는 폭로에 대해서는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다.

Close
역대 황당한 대선 총선 출마 포스터 벽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