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산악회 광주지부가 '문재인 지지' 선언한 사연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지지세력으로 알려졌던 '철수산악회' 광주지부가 '안철수 지지 철회'를 선언했다.

철수산악회 광주지부 회원 40여명은 이날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새로운 정치발전을 꿈꾸며 자발적으로 안 후보를 지지하고 활동한 우리 회원들은 안철수 후보 지지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 후보는) 금태섭 의원의 5·18관련 회견을 통해 확인된 광주민주화운동 정신과 계승문구를 당 강령에서 삭제하도록 지시한 후보로 논란이 있다"고 설명했다.

q

철수산악회 광주지부 회원들이 20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 철회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 선언을 하고 있다.

이어 "광주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실 규명의지가 가장 강하고 광주정신 계승 입법화를 예고한 유일한 후보 문재인 지지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주 회의를 갖고 조직해체를 결정했다"며 "광주를 시발점으로 조직해체가 전국조직으로 확산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철수산악회는 2012년 4월 전국 3만명, 광주지부 5000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조직으로 안 후보의 지지세력으로 알려졌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