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도 손을 잡을 것인가?"에 대한 안철수의 대답

게시됨: 업데이트됨:
W
한겨레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자유한국당과의 연정 등 정계 개편 가능성을 거론하며 ‘우클릭’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대북 제재·압박 및 굳건한 한-미 동맹 강조 등 보수 색채를 선명히 하면서, 이번 대선에서 ‘신부동층’으로 떠오른 보수층을 향해 한발짝 더 다가갔다.

안 후보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클럽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안 후보의 협치는 자유한국당까지 손을 잡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협치는) 굉장히 넓은 범위다. 저는 다른 캠프에 있는 사람이라도 등용해서 쓰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도 포함되는가’라는 물음에는 “물론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최적의 인재가 다른 당에 있다면 그 사람을 쓰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가 연정·협치 대상으로 자유한국당을 명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은 연정 대상을 국민의당과 정의당까지로 선을 그은 반면, 안 후보는 옛 여권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까지 ‘파트너’로 삼겠다는 구상을 밝힌 셈이다. 안 후보는 “지금은 진보와 보수를 가릴 때가 아니다. 진보가 보는 정의와 보수가 보는 정의가 다른가. 이분법적 구분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제가 집권하면 대한민국 정치에 대변혁이 일어날 것이다. 지금의 구도, 정당별 의석수도 아무 의미 없다”며 국민의당을 중심으로 한 대대적인 정계 개편이 일어날 거란 예측도 내놓았다.

안 후보는 특히 보수진영의 관심사인 외교·안보 분야에서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의 ‘차별화’를 꾀하는 모습이다. 안 후보는 “남북 대치 국면에서 북한은 주적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전날 문재인 후보가 “(북한을 주적으로 부르는 것은) 대통령 될 사람이 할 발언이 아니다”라고 답한 것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안 후보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김정은 위원장은) 정말 골칫덩어리이고 예측이 불가하다. 미국과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본다”며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한-미 정상회담부터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안 후보는 남북 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대화를 선행할 가능성에는 “정상회담은 목적이 아니다. 북핵 문제를 푸는 수단으로 정상회담이 필요한 것”이라며 거리를 뒀다. 앞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해 9월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를 주도해야 한다. 실패하더라도 정상회담 시도 자체만으로 한반도 긴장을 완화시키고 외교 주도권을 쥘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 ‘말바꾸기’ 논란에 이어, 안 후보의 ‘독자적 우클릭’이 강화되는 모습이다.

안 후보는 2012년 대선 출마 당시엔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되고 평화가 위협되는 것은 국민이 원하지 않는 일”이라며 대화를 강조했으나, 이날 토론회에서는 “연평도에 포격했던 포대에 대해서는 우리가 보복을 했어야 한다고 본다”,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우리 영공을 침해하면) 대한민국 방어체계를 총동원하고 요격명령을 내리겠다”고 답했다. 또 5년 전 “2015년까지 전작권(전시작전통제권) 반환”을 강조했던 것과 달리 이날은 “우리 스스로 지킬 안보역량이 튼튼할 때 (전작권 반환을) 검토·협의하기로 되어 있다”고 말했다.

Close
역대 황당한 대선 총선 출마 포스터 벽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