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돼지 흥분제' 강간 모의 논란을 해명하며 "들은 얘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이른바 '성범죄 모의' 논란에 대해 "들은 얘기일 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사건 관련자들의 실명을 공개하지 못하는 건 당사자들이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21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에서 열린 '대선후보와 무역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홍 후보는 자서전이라는 특성상 전해들은 이야기를 자신이 관여한 것처럼 쓴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홍릉에서 하숙하면서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었다"며 "그것을 책에 기술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관여했던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관련자의 실명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그 S대 상대생이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또 "10년 전에 책이 나왔을 당시 해명을 했기 때문에 언론에서 문제를 삼지 않았다"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 122쪽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인 1972년 당시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와 다른 친구들이 이를 구해줬다는 내용을 서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