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민주당에서 '갑철수 설파지시' 문건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20일 네거티브 문건을 놓고 또다시 충돌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측은 네거티브 공작의 진원지가 문재인 민주당 후보측이라는 점이 밝혀졌다며 검찰 수사까지 언급했고, 문 후보측은 자기쪽에서 작성된 문건은 맞지만 공식 문건은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다.

문 후보 선대위 전략본부 전략기획팀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에는 안 후보를 '갑철수'로 규정, 이를 SNS에 퍼뜨려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문건에는 대응기조로 '안철수 검증 의혹 지속제기, 바닥 민심까지 설파되도록 주력'이라고 나왔있다.

24

이를 위해 불안·미흡·갑질(부패) 프레임 공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분석했으며 키워드로는 40석, 연정, 협치불안, 대통령감 미흡, 의혹과 갑질을 예로 들었다.

또는 이를 SNS에 집중, 비공식적 메시지를 확산해야 한다고 적고 있으며 그 예로 '안철수 깨끗한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까 갑철수'라고 적었다.

'주간정세 및 대응방안(案)'이라는 제목으로 작성된 이 비공개 문건은 국회의원들과 각 지역위원장들에게 전달됐으며 '대외비'(對外秘)로 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은 총공세에 나선 모습이다. 문 후보의 외곽조직인 더불어포럼이 이미 한 차례 선거법 위반 의혹에 휩싸인 만큼 더이상 두고 넘어갈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문재인 선대위는 댓글부대, 양념공장이고 문재인은 양념공장 사장임이 밝혀졌다"며 "더불어희망포럼은 이런 비공식 메시지를 유포하는 비인가 사설공장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종 책임은 문 후보 본인에게 있다고 주장한다. 선대위가 네거티브 지침을 내린 것을 방조·묵인하고 불법 선거운동 사조직인 더불어희망포럼의 상임의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사람도 문 후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문재인 대세론이 깨진 뒤 선대위가 진행한 안 후보 네거티브 공작을 즉각 중단하라"며 "(문건을) 기획·채택한 총책임자, 실무책임자를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우상호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본부 차원의 책임 있는 사람은 문건을 준 적도, 받은 적도 없다"며 "조직적으로 공유해서 만든 것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전략본부장과 부본부장 등 캠프 내부 주요 본부장 등에게 확인해봤지만 내용을 아는 사람이 없었다"며 "비서실장이나, 총괄본부장, 공보단장, 부대변인 등도 모두 이메일을 받지 않아 '우리가 안 받으면 누가 받은 거냐'고 농담처럼 이야기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제윤경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도 "안 후보나 박 대표는 참 편리한 사고 구조를 갖고 계신 것 같다"며 "자신들이 매일 생산하고 있는 막말과 가짜뉴스는 잊으셨나. 매일 터져 나오고 있는 안 후보와 국민의당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 사과하신 적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김유정 국민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다시 반박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사과와 반성은커녕 적반하장격 모르쇠 발언으로 국민을 분노하게 하고 있다"며 "실무자 운운하며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 참으로 무책임한 행태"라고 주장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