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학 때 돼지흥분제로 '성폭력 모의' 뒤늦게 밝혀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12년 전 펴낸 자전적 에세이에서 대학생 시절 친구들과 약물을 사용한 성폭력 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을 적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누리꾼들의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홍 후보가 3선 의원 시절이던 2005년 펴낸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행복한 집 펴냄)의 ’꿈꾸는 로맨티스트’의 한 대목에는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내용을 보면, 홍 후보는 “대학 1학년 때 고려대 앞 하숙집에서의 일”이라며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이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 가정과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그런데 그 여학생은 이 친구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10월 유신이 나기 얼마 전 그 친구는 무슨 결심이 섰는지 우리에게 물어왔다. 곧 가정과와 인천 월미도에 야유회를 가는데 이번에 꼭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다”라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그래서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는 것이었다”며 “우리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 주기로 하였다”고 말했다.

24

24

홍 후보는 이어 “드디어 결전의 날이 다가왔고 비장한 심정으로 출정한 그는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았다”며 “밤 12시가 되어서 돌아온 그는 오자마자 울고불고 난리였다. 얼굴은 할퀸 자욱으로 엉망이 되어 있었고 와이셔츠는 갈기갈기 찢겨져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연을 물어보니 그 흥분제가 엉터리라는 것이었다”며 “월미도 야유회가 끝나고 그 여학생을 생맥주 집에 데려가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데 성공하여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만약 그 흥분제가 진짜였다면 실패할 수 없다는 것이 그 친구의 주장이었다”며 “그래서 우리는 그럴 리가 없다. 그것은 시골에서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 안 듣던가?”라고 적었다.

홍 후보는 글의 말미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썼다.

하지만 홍 후보가 지난 17일 YTN의 모바일 콘텐츠 ’대선 안드로메다’에 출연해 ’집에서 설거지를 하느냐’는 질문에 “설거지를 어떻게 하느냐”고 반문한 뒤 “하늘이 정해놓은 것인데 여자가 하는 일을 남자에게 시키면 안 된다”고 말하는 등 평소 다수의 여성 비하적인 발언을 한 이력이 있어 누리꾼들은 강하게 홍 후보를 비판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홍준표 미쳤나. 이거 범죄 아니냐”, “강간 모의가 장난으로 통하는 나라 대단한 나라다. 이게 장난이고 실수인가? 이걸 책으로까지 쓸 수 있는 나라 그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에 낯짝 들이미는 나라 미개하고 후지다 정말”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홍 후보는 20일 일정을 마친 뒤 취재 기자들에게 하는 브리핑도 생략한 채 관련 질문에 대해 침묵하거나 답변을 회피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용인 중앙시장과 수원 지동시장 등에서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의 만남을 피한 채 차에 올라탔다. 한 기자가 “후보님, 자서전에 돼지흥분제”라고 소리쳤지만, 대답을 하지 않았다. 지동시장에선 시장을 한 바퀴 돌며 상인들을 만나는 일정도 예정되어 있었지만 취소했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도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중이다. 아직 입장을 밝히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