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경찰이 고교생 앞에서 상습적으로 '자위행위' 한 남자를 붙잡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고등학생들 앞에 상습적으로 출몰해 음란행위를 한 56세 남성이 검거됐다.

울산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검거된 A씨는 지난 달 17일 오후 10시 10분께 인근 고교생들이 야간자율학습을 마치고 귀가하는 시간에 버스정류장에 나타나 바지의 지퍼를 내리고 성기를 꺼내 만지는 등의 행위를 했고, 추가로 이달 4일 같은 시간·장소에서 같은 방법으로 음란행위를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음란행위를 목격한 고교생 3명은 5일 학생부교사에게 상황을 전했고 교사는 옥동지구대로 신고했다.

옥동지구대는 이 남성의 출현 예상 버스정류장을 중심으로 일반 여성으로 가장해 13일간의 끈질긴 잠복 수사를 펼쳤다.

A씨는 17일 오후 10시 22분께 눈앞의 여성이 경찰관인 줄도 모르고 고교생들에게 한 음란행위를 시도했으며, 경찰은 곧바로 휴대전화로 범행 장면을 채증한 후 같은 조를 이루던 팀장과 함께 현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검거의 일등공신은 올해 2월 울산 남구 옥동지구대에 발령받은 박명은(33) 순경이다.

박 순경은 무도특채 경찰관(태권도 6단)으로 경찰관으로 임용되기 전 한국체대 체육학과에서 태권도 코치로 활동하며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소희 선수 등을 가르친 전력이 있다.

박 순경은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자신의 욕구 충족의 대상으로 삼는 음란행위자를 뿌리 뽑겠다”“불안해 하던 학생들에게 힘이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지하철에서 자위행위 한 남성을 합법적으로 응징해 주었다(영상)

q

Close
'워싱턴 여성행진', 강남역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