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의 오타는 '습관의 무서움'을 보여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8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였던 마포을의 합정역 부근에서 문재인 후보 유세를 진행했다.

유세를 마친 뒤 정 전 의원은 이 날의 모습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 '정청래의 알콩달콩'에 올렸다.

french debate

조금 이상한 부분이 있다. 분명 문 후보는 기호 1번인데, 정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기호는 2번~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댓글은 난리가 났다.

french debate

정 전 의원은 얼른 글을 수정한 뒤, 트위터를 통해 '대국민 사과문'을 올렸다.

'오타수정'으로 귀여운 사행시까지 지었다.

지난 2012 대선 당시 문 후보는 기호 2번으로 출마했다. 이후 진행된 총선에서 정 전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늘 기호 2번으로 출마했다. 이는 '대국민 사과문'을 쓸 정도는 아니라, 그저 '습관의 무서움'이 불러온 무의식적인 오타였던 것으로 보인다.

h/t 정청래 페이스북

Close
대선 후보들의 먹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