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서서 하는지 모르겠다' : '스탠딩 토론'에 대한 후보들의 엇갈린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후보들은 스탠딩토론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5당 대선주자는 20일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된 첫 스탠딩 TV토론을 마친 뒤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후보는 19일 밤부터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2017 대선후보 KBS 초청 토론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날 토론방식에 부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문 후보는 "스탠딩토론이라면 자유롭게 움직인다거나 왔다갔다해야 의미가 있는데 제자리에 가만히 있으면서 응답한다"며 "무슨 의미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야 괜찮지만 심 후보는 좀 힘들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고도 했다.

홍 후보도 "체력장 테스트같다. 2시간을 세워놓으니 무릎이 아프다"며 "꼼짝 않고 서 있으니 이것은 좀 아니다"는 견해를 밝혔다.

1

심 후보 역시 "스탠딩토론이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고 토론이 벌어질 수 있어야 되는데 우선 다섯 명이 스탠딩토론하긴 숫자가 많은 것 같다"며 "고정적으로 자기 자리에 서서 하니 앉아서 하는 것과 큰 차이를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후보는 "토론 방식 뭐 중요한가"라면서도 "지난번 토론과 별로 다른 점은 못 느꼈다. 하는 방식이 좀 달랐는데 5명이라 좀 산만했던 것 같다"고 했다.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는 "아마 처음 시도하는 형식 아닌가. 나름대로 어느 정도 괜찮은 형식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좀더 활발하게, 다음부터 더 자신감있게 모든 후보가 다 자기 실력을 펼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