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지성♥이보영 측 "소아암 환우에 1억 기부, 소속사도 몰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지성, 이보영 부부가 남몰래 선행을 했다.

이보영 소속사 관계자는 20일 OSEN에 "이보영 씨가 지성 씨와 함께 지난 2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1억원을 기부한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조용하게 기부를 하고 싶은 마음에 소속사에 알리지 않고 선행을 했다는 것.

지성 소속사 관계자 역시 "개인적으로 조용히 (선행을) 하고 싶어했기 때문에 소속사도 자세한 사항은 모른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보영은 첫 딸을 임신하고 있던 2014년 말 서울대병원 소아암센터에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현재 이보영은 큰 시청률과 사랑을 얻었던 SBS '피고인'에서 활약한 지성의 바통을 이어받아 SBS '귓속말'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