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애플이 마침내 이 필수 앱들을 무료로 제공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맥북과 아이맥을 비롯한 애플 제품 사용자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한다. 애플이 18일(현지시각) 일부 필수 앱을 전면 무료화했다.

CNET에 따르면 애플은 앞으로 모든 iOS와 맥 유저들에게 마이크로소프트의 '대항마'로 불리는 iWork(아이워크)와 영상 편집 앱인 iMovie(아이무비), 음악을 만들 수 있는 Garageband(거라지밴드)를 무료 배포한다. 참고로, 아이워크에는 페이지, 넘버스, 키노트 등이 포함되어 있다.

apple

페이지.

CNBC에 의하면 이 앱들은 지난 2013년 이후 출시된 신형 애플 제품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제공되어 왔지만, 구형 제품 사용자들은 돈을 내야 했다. 맥용 아이워크는 19.99달러에 달했다.

이 새 업데이트는 애플 제품의 앱스토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 C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