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 문재인 펀드'가 1시간 만에 목표액 100억원을 달성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선거자금 마련을 위해 출시한 '국민주 문재인' 펀드가 출시 1시간 만에 목표액 100억원을 모두 모금했다.

문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9시 출시한 '국민주 문재인 펀드'가 1차 목표액 100억원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번 펀드로 조성한 선거자금은 오는 5월9일 열리는 제19대 대통령선거 비용으로 사용된다. 최소 모금액 단위는 1만원으로 상한선은 없다.

펀드 모금이 시작되자마자 신청하려는 지지자들의 접속이 폭주하면서 신청 사이트가 마비되는 등 처리가 지연됐고, 결국 1시간여가 지난 오전 10시께 문 후보 측은 1차 모금액인 100억원 모금을 달성했다면서 접수를 중단했다.

홈페이지에는 '2017 문재인 펀드가 국민 여러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마감됐다.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공지를 띄웠다.

moon

문 후보측은 "문재인펀드가 출시 한시간 만에 조기 마감됐다"며 "문 후보와 국민이 함께 만드는 정권교체와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대장정에 국민들께서 동참해주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선대위는 지난 주 '국민주 문재인' 펀드에 대한 언론보도가 있은 후 펀드에 참여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선대위는 약정을 한 대상자를 통해 '온라인 약정서'를 발급해, SNS 등에 쉽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해 참여의 재미를 더했다.

펀드로 조성된 선거자금은 선거 후(70일 이내) 국고에서 선거비용을 보전 받아 오는 7월 19일 원금에 이자를 더해 투자자에게 상환된다. 이자율은 16개 시중은행의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를 적용한 연 3.6% 수준이다.

문 후보는 지난 2012년 제18대 대선 때도 '문재인 담쟁이' 펀드를 출시해 총 500억원을 모집한 바 있다. 1차 모집액 300억원은 56시간 만에 매진되기도 했다.

문 후보 선거대책위 관계자는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모금이 끝난 후에도 문의 전화가 계속되고 있어 2차 펀드 모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Close
문재인, 세월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