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전문직 미국 비자발급 심사 강화' 행정명령에 서명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자신의 '미국 우선주의' 공약 실현을 위해 연방정부 기관에 외국인 전문직 취업비자(H-1B) 프로그램을 개편하라고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위스콘신주 커노샤에 있는 도구 제조업체 '스냅온'(Snap-On Inc) 본사를 방문해 과학기술업계에서 인기가 있는 H-1B 비자 프로그램을 재검토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

H-1B 비자는 전문기술을 가진 외국인에게 발급되는 단기 체류 비자로, 주로 IT 업계에서 많이 활용된다. 그러나 트럼프 정부는 이 비자가 저임금 노동자들에게 남용·오용되고 있으며, 애초 취지에 맞게 고학력·고임금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우선 발급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정부 관계자들은 일례로 인도에 근거지를 두고 있는 상당수 아웃소싱 회사들의 저임금 일자리에 이 비자가 활용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미국인들의 일자리가 위협받고 있다는 우려를 표해왔다.

donald trump

이 행정명령은 '미국 물건을 사라, 그리고 미국인을 고용하라'(Buy American and Hire American)는 행정명령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미 철강업체 지원 등을 위해 미국산 제품 구입을 확대하도록 정부조달에 변화를 주라고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후보 캠페인 때부터 이민정책 개혁과 미국산 제품 구입 확대를 약속해왔으며 다수의 행정명령을 통해 이같은 공약을 실행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이민시스템의 광범위한 오남용으로 모든 형태의 미국인 노동자들이 외국에서 온 노동자들로 대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donald trump

미 정부는 매년 추첨을 통해 6만5000명에게 H-1B 비자를 발급하고 있으며 또 대학원생 노동자 2만명에게 무작위로 이 비자를 내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비자가 완전히 무작위 추첨으로 발급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가장 숙련된, 고소득 신청자에게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