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동전 없는 사회'를 위해 선불적립카드를 도입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MONEY COIN
ma-no via Getty Images
인쇄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현금으로 물건을 산 뒤 거스름돈은 교통카드와 같은 선불전자지급수단에 적립할 수 있게 됐다. 잔돈을 선불카드에 충전해 나중에 물건을 사거나 지하철 요금에 보태쓰면 된다.

한국은행은 20일부터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범사업은 씨유(CU), 세븐일레븐, 위드미, 이마트, 롯데마트 등 5개 유통업체가 운영하는 편의점, 백화점, 슈퍼 등 2만3천여곳에서 이뤄진다.

적립 가능한 전자지급수단은 매장별로 다르다. 씨유에서는 티-머니, 캐시비, 하나머니에 적립할 수 있고 세븐일레븐은 캐시비, 네이버페이포인트, 엘포인트가 가능하다. 위드미와 이마트에서는 에스에스지(SSG)머니, 롯데마트(백화점·슈퍼 포함)에서는 엘포인트에 적립할 수 있다. 신한카드 등 다른 선불사업자들도 전산시스템이 정비되는대로 참여할 예정이다.

적립금이 늘어나면 편의점이나 은행의 자동입출금기에서 현금으로 찾을 수 있다. 모바일 바코드를 통해 계좌 입금이 가능한 곳도 있다.

한은은 시범사업으로 동전 사용과 휴대에 따른 소비자들의 불편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해마다 동전 제조에 필요한 600억원과 유통·관리에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은은 2020년까지 동전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대상 업종을 약국 등으로 넓혀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재래시장, 노점상, 자판기 등 선불카드를 당장 사용하기 어려운 곳이 많아 동전을 완전히 없애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