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동계 좌장' 김덕룡·김현철, 문재인 선대위 합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과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 등 대표적인 상도동계 인사들이 19일부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선대위에 공식적으로 합류한다.

the

문 후보 선대위와 상도동계 인사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해 온 김영춘 의원은 18일 저녁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상도동계 좌장 격인 김덕룡 이사장과 김현철 교수가 선대위 합류를 최종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상도동계에서는 문정수 전 부산시장, 홍인길 전 청와대 총무수석, 심완구 전 울산시장, 이신범 전 의원 등도 문 후보 선대위에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the

김 의원은 “김 이사장이 기존에 닦아왔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활동할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인 역할이나 직함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통합을 위한 기구의 명칭 등도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 이사장이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을 맡거나, 선대위 내 국민통합을 위한 기구인 ‘하나된 대한민국 위원회(가칭)’를 신설하고 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이사장은 19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문 후보와 함께 ‘국민통합을 위한 대화’ 행사에 참석하며 본격적으로 공식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