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좌파와의 전쟁을 선언한 남재준이 문재인에게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남재준 통일한국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18일 성명을 내고 "국내에서 활약하고 있는 종북 좌파들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cow

남 후보는 최근 인터넷 유튜브 신의한수 및 서울대 강연을 통해서 "노무현 정권이 NLL을 북한에 상납했으며 그 핵심에 현재 야당의 유력한 대선주자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총살을 시켜도 시원찮을 사람이 대선후보로 출마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5·18 민주화 운동에는 확정판결을 받은 일부 사상범까지 수감됐던 교도소를 총으로 무장해 습격한 난동도 포함돼 있다"며 "역사는 결코 이런 반역행위까지 민주화를 위한 일이었다고 평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남 후보는 "이제 대한민국은 역사교과서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도 없는 나라가 됐다"며 "이번 대선은 선거가 아니라 전쟁"이라고 말했다.

남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최근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며 왜 이번 대선이 선거가 아니라 전쟁인지 되돌아 보게 한다"고 비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