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되어야 한다'고 외친 박지원은 사실 진짜 프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7일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있었던 안철수 후보 지원 유세에서 마이크를 잡은 박지원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말실수를 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연단에서 "문재인이 되어야 광주의 가치와 호남의 몫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라고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그러나 말실수야 누구나 하는 법. 다만 그 이후 관중의 반응과 박지원 대표의 해명이 더 재밌다.

JTBC의 영상에서 즉각 관중들은 '안철수요 안철수'라며 실수를 꼬집어 준다. 그러나 박 대표는 정말이지 침착하게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곧바로 이렇게 말한다.

"안철수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제가 일부러 한번 실수를 해봤습니다."

이것은 정말이지 프로의 자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