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는 여성의 가사노동은 "하늘이 정해놓은 것"이라고 믿는다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남자가 하는 일"과 "여자가 하는 일"은 따로 정해져 있으며, 이건 '하늘이 정해놓은 일'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YTN '대선 안드로메다'에 출연해 "설거지를 하냐"는 질문을 받고는 정색하며 이렇게 답했다.

"설거지를 (남자가) 어떻게... 나는 집에서 그런 이야기를 합니다, 집사람 한테. 남자가 하는 일이 있고, 여자가 하는 일이 있다. 그것은 하늘이 정해놨는데 여자가 하는 일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 된다. 그러나 집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자기가 해야 될 일인데..."

MC를 맡은 YTN 홍상희 기자의 반응...

YTN에 따르면, 홍 후보는 전기밥솥을 열 줄도 모르고 라면도 못 끓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1

이어 홍 후보는 성소수자 관련 질문을 받고 또 한 번 정색하며 '하늘이 정해놓은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그거를 소수자 인권 측면에서 보시는 분도 있지만 그게 하늘이 정해준 것을..."

삼각김밥 파괴범 홍준표 후보의 전체 인터뷰 영상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