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동안 한 교차로에서 학생들을 지켜준 91세 교통 지도원의 이야기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967년 3월 29일. 이날 자넷 하인스는 미국 버지니아 주 폴스 처치의 한 교차로로 출근했다. 그녀가 맡은 일은 교통정리원(crossing guard)으로 어린 학생들을 포함해 건널목을 오가는 사람들의 안전을 담당하는 것이었다. 그날 이후 50년간, 자넷 하인스는 같은 건널목을 지켰다. 그녀는 올해 91세가 됐다.

the

자넷 하인스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일을 하는 이 자리가 너무 즐겁다”고 말했다. 그녀가 일하는 교차로는 세인트 제임스 가톨릭 학교 근처에 있다. 이 교차로에서 자넷은 매일 여러 학생들을 만난다. 그런데 이 학생들의 부모들 또한 과거 자넷의 안내에 따라 교차로를 안전하게 건넜던 학생들이었다.

“이 도시를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 사람들도 나에게 와서 인사를 했었어요.”

세인트 제임스 가톨릭 학교의 매리 수 교장은 자넷 하인스가 “매우 친절하고 다정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그녀는 항상 누구에게나 미소를 짓습니다. 매우 침착하게 자신의 일에 집중하고 있지요. 주변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조금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할 사람이 누구인지 살피고 있습니다.”

지난 3월 29일, 자넷 하인스는 이 교차로에서 출근 50주년을 맞이했다. 세인트 제임스 가톨릭 학교 측은 그녀를 위한 기념식을 열었다. 이 행사에는 학생들을 비롯해 지역 시장과 지역 경찰, 그리고 자넷의 가족들이 함께했다. 매리 수 교장은 “학생들은 등교를 할 때마다 항상 자넷을 찾는다”며 “그녀는 지난 50년 동안 이 학교를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주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50주년을 맞이한 날에도 출근한 자넷 하인스의 모습을 보도한 영상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School Celebrates Crossing Guard Who’s Served Same Corner For 50 Year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