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 1098일 만에 공개된 '세월호 내부 사진' 10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W
해양수산부
인쇄

미수습자 9명을 수습하기 위해 18일부터 시작된 세월호 선체 내부수색은 앞으로 3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선체에 쌓인 퇴적물 등을 처리하는 작업 기간이 상당히 유동적이어서 종료시점은 상당 기간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해수부와 코리아샐비지가 체결한 선체 내부수색 용역 기간은 총 6개월이다. 한달간 예비기간을 거쳐 3개월간 본작업이 진행되고 2개월간 보고서를 작성하게 된다.

선체 내부수색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이르면 7월까지 마무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첫날 수색작업은 내부수색을 위해 4층 A데크에 6개소(객실 3, 중앙로비 1, 선미 2), 3층 B데크에 3개소(객실 1, 선미 2)의 진출입구를 마련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선미 하단 핸드레일(난간) 제거 작업이 끝나면 선수지점부터 1개조 8명으로 구성된 수색팀을 투입해 수색을 진행한다.

Close
세월호 선체 내부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한 장씩 옆으로 넘겨서 보면 됩니다.

객실 3층과 4층 잔여구역에 대한 수색도 이날 수색 결과를 토대로 9개조 70여명을 투입해 수색을 진행할 방침이다.

5층 N데크는 선체 내부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수집이 필요해 추후 미수습자 가족과 선체조사위원회 등과 협의해 수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수색팀은 코리아샐비지 작업자 5명과 소방, 경찰, 해수부 직원 각 1명씩으로 편성된다.

그러나 퇴적물을 치우고 그 사이에서 미수습자를 수습하는 작업과정 자체가 상당히 유동적인 상황이다. 작업속도 역시 초창기에는 더딜 것으로 예상돼 당초 계획된 기한내 마무리는 쉽지 않아 보인다.

현재 세월호 선체 내부는 구간별로 차이는 있으나 4층의 경우 일부 철제벽을 제외하고는 패널로 된 간이벽체 등은 대부분 붕괴된 상태다. 이들 지장물들이 바닥인 좌현 쪽으로 진흙과 함께 최대 7m 높이로 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해수부가 공개한 세월호 객실 내부사진에서도 벽체가 무너지고 각종 구조물들이 찢겨 있는 모습이 극명하게 드러나 있다. 이런 악조건에서 미수습자를 수색하는 작업은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철조 현장수습본부장은 "아무래도 초창기에는 작업속도가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면서 숙련되는 정도에 따라 작업 스피드가 결정되고, 이에 따른 구체적인 세부 일정이나 공정을 다듬어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Close
세월호, 1075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