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혼술남녀' 조연출이 목숨을 끊은 이유를 동생이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고 이한빛 피디의 평소 모습이 담긴 책자. 페이스북 캡처. | 이한솔씨 페이스북
인쇄

씨제이 이앤엠(CJ E&M) 드라마 <혼술남녀> 조연출로 일하다 고된 노동환경과 폭력적인 사내 분위기로 끝내 스스로 죽음을 택한 고 이한빛 피디 동생의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며 누리꾼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한솔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즐거움의 ‘끝’이 없는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대기업 CJ, 그들이 사원의 ‘죽음’을 대하는 방식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씨는 이 글에서 형이 “(드라마 제작) 현장에서 과도한 모욕과 과도한 노동에 시달리고 인사 불이익을 당했다”며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살고 싶었던 이한빛 피디는 드라마 현장이 본연의 목적처럼 사람에게 따뜻하길 바라며, 스스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42

지난해 10월26일, <혼술남녀> 종방 이튿날 숨진 채 발견된 고 이한빛 피디는 촬영 내내 고된 노동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혼술남녀> 제작팀은 작품의 완성도가 낮다는 이유로 첫 방송 직전 계약직 다수를 정리해고 했고, 이로 인해 촬영 기간이 짧아져 70분짜리 드라마 2편을 1주일 동안 생방송 하다시피 찍었다는 것이 고인의 동생 이한솔씨의 주장이다.

이씨는 “형의 생사가 확인되기 직전, 회사 선임은 부모님을 찾아와서, 이한빛 PD의 근무가 얼마나 불성실했는지를 무려 한 시간에 걸쳐 주장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고인의 어머니는 그 자리에서 회사 직원에게 사과했고, 몇 시간 뒤 고인의 죽음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CJ라는 기업이 죽음을 대하는 태도는 부모님의 가슴에 대못을 두 번이나 박았다”고 했다.

이씨는 “형이 남긴 녹음파일, 카톡 대화 내용에는 수시로 가해지는 욕과 비난이 가득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고인의 죽음 두 달이 지나 회사로부터 서면 조사 결과를 받았지만, 여기에는 “학대나 모욕행위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됨”이라고 쓰여 있었고, 회사 쪽은 문제가 있었다면 고인의 ‘근태 불량’이라고 거듭 주장했다고 밝혔다. 회사와의 협조를 통한 진상 조사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뒤 직접 발품을 팔아 <혼술남녀> 제작과정에 참여했던 개개인을 찾아다녔다는 이씨는 “다행히도 몇몇 사람들은 죽음을 위로하고자 증언에 참여해줬다”며 “특정 시점 이후, 이한빛 피디는 딜리버리 촬영준비, 영수증정리, 현장준비 등 팀이 사라질 경우 그 업무를 모두 일임하는 구조에서 일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글의 말미에 “한류 열풍은 전 세계를 휩쓸고 있고, 수출액에서 드라마는 8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면서도, “찬란한 영광 속에, 다수의 비정규직 그리고 정규직을 향한 착취가 용인되며 수익구조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이어 “가장 약하고 말단인 사람들(특히 청년들)의 희생과 상처가 당연하게 여겨지는 대한민국의 자화상을 형의 죽음이 낱낱이 드러냈다”며 “그렇기에 이제는 더더욱 진실을 찾고, 부조리한 구조가 나아질 수 있도록 지치지 않고 목소리를 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한솔씨의 글은 현재 페이스북에서 공감 1500여건, 공유 수 550건을 기록 중이다. 청년유니온, 민주사회를위한 변호사모임 등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사망사건 대책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갖고 씨제이 이앤엠에 ‘회사 측의 책임 인정 및 공개사과’, ‘공개적인 진상규명 및 관련자 문책’, ‘재발방지책 마련’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