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석이 안철수의 재빠른 의사결정에 대해 극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한겨레
인쇄

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대표는 18일 세간의 화제가 된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의 선거벽보에 대해 "디자이너 작업하는 것 봤을 때 2, 3일 안 걸린 것 같다"며 "국정운영도 이런 식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 출연해 "길게는 (선거벽보를) 선거 전부터 준비한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42

이어 "불필요한 의전, 불필요한 절차, 불필요한 회의록, 불필요한 PPT, 이런 것은 다 죽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안 후보 선거벽보 제작의도가 '저비용 고효율'이냐는 질문엔 "합리적인 방법, 합리적인 제작"이라며 "쉽고 단순하고 편하고 빨리 (한 거라) 어떻게 보면 성의없는 건 맞다. 다른 포스터들 공들인 것에 비하면 10분의1도 안 된다"고 언급했다.

42

그는 안 후보에 대해서는 '실제로 힘찬 사람'이라면서 "자기가 직접 전화해서 '안철수입니다'(라며) 밥먹자고 하고, 굉장히 추진력있고 과감한 개혁가 스타일인데 하는 짓이나 말을 들어보면 또 되게 샌님 같다"고 평했다.

이 대표는 여타 후보들의 선거벽보에 대해선 "포스터 하나 만드는 것만 봐도 인격이나 국정운영에 대한 향후 계획을 대충은 점쳐볼 수 있을 것"이라며 "리더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이어야 한다. 기존에 있던 방식만 고수하면 사회가 발전이 없다"고 에둘러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세간에 화제가 된 선거벽보는 처음 같다'는 얘기에 "교과서에 실릴 것이라고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