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부터 노골적 지역주의 발언 쏟아낸 주인공(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두고 “문재인은 우리 전북 인사를 차별했다”고 주장하며 “문재인은 대북 송금 특검 해서 우리 김대중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어야 전북 출신 인사가 차별을 안받는다”, “왜 민주당의 문재인 포스터에서는 부산 대통령 후보 문재인이라고 인쇄 안 했는지 묻고 싶다”고 말하는 등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말을 쏟아냈다.

박 위원장은 17일 오후 전주에서 열린 전북 선대위 발족식 겸 유세에서 안철수 후보에 앞서 유세차에 올라 “안철수가 대통령이 돼야 전북 출신 인사가 차별을 안 받는다. 안철수가 돼야 전북 예산을 끌어와서 새만금 등 전북을 발전시킨다. 안철수가 돼야 기업을 전북으로 유치해 청년과 사람이 사는 전북을 만든다. 문재인은 우리 전북 인사들에게 차별을 했다”고 외쳤다.

박 위원장은 이어 “문재인은 대북 송금 특검 해서 우리 김대중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 거짓말 변명을 하면서 우리 호남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문 후보 쪽에서 우리 선거 포스터에 왜 국민의당 당명이 없냐고 비난하고 나섰다”며 “(우리 당 포스터는) 이제석 광고 천재가 만든, 과거가 아닌 미래로 가는 포스터다. 왜 민주당의 문재인 포스터에서는 부산 대통령 후보 문재인이라고 인쇄 안 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발언 이후 페이스북에 해당 발언을 “골로 보냈다”가 아니라 “나락으로 보냈다”고 고쳐서 올렸다.

Close
안철수 신당 발기인대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