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한반도 유사시 유입될 피난민 선별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 한반도 유사시 일본으로 넘어오려는 피난민이 있을 경우 선별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하원) 결산·행정감시위원회에 출석, 피난민 대책에 대한 질문에 "(일본) 상륙절차와 수용시설 설치 및 운영은 (일본 정부가) 보호해야 할 사람에 해당하는지 스크리닝(심사)하는 등의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abe shinzo

일본 정부는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과 미국의 대북(對北) 타격 가능성 등이 커지면서 한반도 일대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판단 아래 지난 13일 아베 총리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각료회의를 열어 유사시 한국 내 일본인들의 보호·대피 방안을 논의했었다.

당시 회의에선 남북한으로부터 피난민이 발생했을 때의 대비책도 논의됐으며, 특히 북한 공작원 등이 피난민을 가장해 일본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한 방안 마련도 주요 과제로 제시됐다고 한다. 아베 총리의 이날 '피난민 심사' 발언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지난 15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공개한 데 이어, 16일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것과 관련해선 "북한이 군사력을 과시하고 있지만 외교적 노력을 통해 평화를 지키는 게 중요하다"면서 "북한이 진지하게 대화에 응할 수 있도록 압력을 가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북한에 대해) 이제까지의 '전략적 인내'라는 사고방식은 취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우리나라(일본)는 (미국이)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는 생각으로 문제에 대처하려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거듭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