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의원 "안철수의 '5.18 정신, 6.15 선언' 강령 삭제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지난 2014년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통합 강령 마련 과정에서 불거진,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 삭제 논란과 관련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금 의원은 당시 안 후보측의 새정치연합 대변인을 맡고 있었다.

the

당시 통합 과정에서 새정치연합측 정강정책분과위원장을 맡은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제시한 강령에서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6·15 남북공동선언 관련 사항이 들어가 있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안 후보는 최근 이를 두고 실무진의 잘못과 흑색선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금 의원은 이에 대해 단순 실무진의 실수가 아니라 안 후보의 의지가 들어간 사건이었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안 후보가 말바꾸기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윤영관 위원장은 민주당과의 협의 자리에서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 등을 존중·승계한다'는 내용을 제외하자고 제안한다"며 "윤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기자들 앞에서 한 발언을 '실무선에서 논의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안 후보의 눈으로는 윤 위원장이 실무자로 보일지 모르겠지만 윤 위원장이 안 후보로부터 지시를 받지 않거나 보고도 하지 않고 이런 발언을 했을까요.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금 의원은 "(당시) 공식적인 의사결정 기구는 마비됐고 합당 과정에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안 후보 밖에 없었다"며 "그러므로 6·15 남북공동성명에 대한 삭제 요청을 '실무선에서 논의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발언이 나온 것'이라고 하는 것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다.

금 의원은 "당시 이 사건의 파장은 대단히 컸다. 만에 하나 윤 위원장이 독단적으로 그런 발언을 했다면 안 후보는 급하게 수습을 하려했을 것"이라며 "그런데 당시 안 후보는 전혀 수습을 하려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기억했다.

금 의원은 "저는 모든 의사결정을 혼자서 하던 안 후보의 조치를 기다렸는데 밤이 늦을 때까지 아무런 말도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문제가 정강정책 같이 중요한 사항을, 더구나 남북정상회담에 관한 평가처럼 민감한 문제를 공식적인 의사결정 기구에서 논의하지 않고 혼자서 결정해서 발표하게 한 경솔함과 독단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금 의원은 "안 후보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자 결국 수습에 나선 것은 '실무자'들"이라며 "창당 조직에 몸담고 있던 두 분이 나름대로 대응 방안을 만들고 안 후보에게 연락해 수습을 해야 한다고 보고를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다음날 안 후보는 '바람직하지 않은 혼선에 대해서'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는 "새정치연합이 정강정책 전문에 4.19 혁명과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삭제를 요청했다,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 남북공동선언에 대해 삭제를 요청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드리자면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금 의원은 "만일 윤 위원장의 발언이 그의 독자적인 결정이었고, 안 후보는 사후에 알게 된 것이라면 이에 대해서 윤 위원장이 책임을 져야했을 것"이라며 "안 후보는 그때 이후 한 번도 이 문제에 대해서 윤 위원장이 혼자서 결정한 것이라고 비판한 일이 없다.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지 얼버무린 채 막연히 '실무자'가 잘못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금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도 "당시 통합 과정에서 민주당과는 어떻게든 차별화를 해야한다는 것이 안 후보의 생각이었다"며 "안 후보가 처음에는 강령을 보여주지 않다가 나중에야 회람을 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