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예정화 측 "출입 제한 구역서 사진 촬영은 잘못, 반성중"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방송인 겸 배우 예정화가 네티즌들의 문제 제기에 깊이 사과했다.

예정화의 소속사 데이드림 측은 17일 오전 OSEN에 "화보 촬영차 방문한 전주에서 찍은 사진으로 해당 매화 가지는 촬영용 소품"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예정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주 한옥마을에서 한복을 입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는데, 이 과정에서 경기전의 명물 매화 와룡매를 훼손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녀가 울타리 안으로 들어가 사진 촬영을 진행했고 손에 꺾은 듯한 꽃가지가 들려있었기 때문. 네티즌들은 ‘출입 금지’ 지역에 들어간 것 자체가 문제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소속사 한 관계자는 이어 "예정화가 나무를 훼손하지는 않았으나 출입이 제한된 공간에 입장해 사진을 촬영한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며 "이에 진심으로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해당 사진은 화보 촬영차 방문한 전주에서 찍은 사진으로, 해당 매화 가지는 촬영용 모형 소품입니다.

나무를 훼손하지는 않았으나 출입이 제한된 공간에 입장하여 사진을 촬영한 것은 잘못된 행동임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진심으로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 주의하고 행동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