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희·유재환·장위안·강레오가 '복면가왕'에 뜨다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재환, 장위안, 도희, 강레오가 '복면가왕'에 떴다. 그야말로 허를 찌르는 반전.

1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53대 가왕 ‘노래9단 흥부자댁’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8인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쳤다.

톰과 제리는 첫번째 대결에서 자전거 탄 풍경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을 열창했다. 그 결과 제리가 승리했고 톰의 정체는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었다.

유재환은 "2년간 성대결절이 있었다. 내가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를 부른 것은 '복면가왕'이 처음이다"고 말했다. 그는 "내 직업이 음악하는 사람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osen

두 번째로는 신입사원과 낙하산맨이 윤수일의 '황홀한 고백'을 불렀다. 흥겨운 무대의 결과는 낙하산맨의 승리로 돌아갔다. 탈락한 신입사원은 장위안으로 밝혀지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osen

다음은 오드리헵번과 마틸다가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로 무대를 꾸몄다. 오드리헵번은 연륜이 묻어나는 목소리를 뽐냈으며 마틸다는 처아한 음색을 자랑했다. 막상막하의 승부 끝 오드리헵번이 이겼다.

마틸다는 복면을 벗게 됐고 그는 도희였다. 도희는 "노래부르는 것에 자신감이 없었다. 이 자리에 서게 돼 너무 좋다. 용기를 얻고 간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바나나와 돌하르방이 故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로 대결을 벌였다. 바나나와 돌하르방은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가창력을 과시했다. 그 결과 바나나가 승리했고 돌하르방은 셰프 강레오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