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실패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북한이 16일 불상 미사일을 쏘아 올렸으나 실패했다.

news1

사진은 지난 3월6일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

합참은 이날 "북한이 오늘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불상미사일 발사를 시도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도 같은 결론을 내렸다.

데이브 번햄 미 태평양사령부 대변인은 "미 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이 하와이 현지시간으로 15일 오전 11시21분(한국시간 16일 오전 6시21분)께 발사한 미사일을 탐지·추적했다"고 말했다.

번햄 대변인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함경남도 신포 인근에서 이뤄졌으며, 거의 발사 즉시 폭발했다"고 밝혔다. 발사된 미사일 종류에 대해서는 아직 분석이 진행중이다.

합참은 발사 시각과 미사일 종류, 북한의 의도 등에 대해 분석중에 있다.

북한은 지난 5일에도 이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특히 이날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방한 직전이라 한반도의 긴장감이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전날 김일성 주석 생일 105주년(태양절)을 맞아 미국의 대북 압박에 보란듯이 지금까지 개발한 탄도미사일을 과시했다.

북한은 15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역대최대 규모의 열병식에서 올해 미사일 발사에서 성공한 '북극성-2형'부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스커드-ER 등 한국, 일본, 미국 괌까지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대대적으로 선보였다.

수정 사항 제안